'전체 글'에 해당되는 글 60건

  1. 2020.03.10 윤석열 장모 나경원?
  2. 2020.03.10 양금희 이차수 코로나사망
  3. 2020.03.10 박경 경찰조사 사재기
posted by 모든관심사다모아 2020. 3. 10. 15:50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가 과거 부동산 투자 과정에서 허위로 은행 잔고 증명서를 발급받았음에도 수사를 받지 않은 정황이 드러나면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0일 저녁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윤 총장 장모 최모씨는 2013년 함께 부동산 투자를 한 동업자와 토지 매각 과정에서 소송전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부동산 매입 당시 허위 은행잔고 증명서를 사용했음을 시인했다고 하는데요.

최씨는 2013년 안모씨와 경기도 성남 한 야산이 공매로 나온다는 정보를 얻어 투자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안씨는 투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자산가로 알려진 최씨와 동업을 했고, 절반씩의 지분으로 이 땅을 40억원에 계약했다고 하는데요.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최씨는 자금 조달력을 입증하는 근거로 모두 350억원에 달하는 은행잔고 증명서를 발급받았습니다. 그러나 은행장 직인에 예금 잔액이 10원단위까지 표시된 4장의 증명서는 모두 가짜였다고 합니다.

이같은 사실은 최씨가 이후 땅 매각 과정에서 동업자와 안씨와 소송을 벌이면서 드러났다. 소송 과정에서 매입 당시 사용한 잔고증명서가 모두 가짜였음을 최씨가 시인한 것이라고 합니다 스트레이트가 입수한 법정 증인신문 녹취서를 보면 최씨가 “이것(잔고증명서)은 다 허위이지요?”라는 질문에 “예”라고 답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 소송에서는 위조를 해준 당사자가 최씨 둘째딸이자 윤석열 총장 아내인 김건희씨의 지인이라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이처럼 수십억원대 땅 거래에 허위문서를 사용한 정황이 뚜렷하고 안씨가 해당 사실을 금융감독원에 신고까지 했으나 검찰은 당시 별도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사문서 위조, 행사 범행 정황이 뚜렷하지만 입건조차 하지 않은 것이라고 하는데요.






최씨는 스트레이트 측에 자신도 동업자 때문에 허위서류를 만들어 사기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습니다. 윤석열 총장 역시 최씨 사건과 관련 법률 조언, 자문을 한 적 있는지에 대한 질의에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과연 어떻게 수사가 이어질지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모든관심사다모아 2020. 3. 10. 15:37

미래통합당 양금희 예비후보(대구 북구갑)의 선거대책본부장이 숨진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10일 대구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대구 북구 산격동 양금희 대구 북갑 지역구 예비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 이모씨(62)는 지난 9일 오전 돌연 사망했다고 하는데요.



이씨는는 지난 7일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고, 9일 오전 사망했다고 합니다. 이씨는 사후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양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북구보건소에 신고 및 접수 후 자가격리 중이며 당일 오후 5시에 북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며 “후보와 선거사무실 관계자들은 즉시 보건당국에 신고하고 진단검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6일 대구 북구갑에 양 예비후보를 총선 후보자로 확정 되었는데요. 이 지역 현역인 정태옥 의원은 공천 배제되었다고 합니다. 미래통합당 양금희 대구 북갑 예비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이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망하면서 후보 감염 가능성과 선거운동 차질 등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양 예비후보는 지난 6일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대구 북구갑에 단수 추천을 받아 사실상 공천을 받았다. 현역인 정태옥 의원은 컷오프 되었는데요.10일 대구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대구 북구 산격동의 양금희 대구 북갑 예비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양 예비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이자 기초의회 전 의장인 이모(64)씨가 지난 9일 오전 돌연 사망했다는데요. 이에 칠곡경북대병원에서는 1차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고 '음성' 결과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CT촬영을 시행한 결과 폐가 심각히 손상돼 코로나 2차 검사를 진행했고 10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 사실을 접한 양 예비후보와 선거사무실 관계자들은 즉시 보건당국에 신고하고 진단검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양 예비후보는 지난달 19일부터 비대면 선거운동으로 전환했으며 사망한 이씨는 직함에도 불구하고 선거사무소에 자주 나오지 않았으며 지난 3일 양 예비후보와 이씨가 30분간 면담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오늘 아침 이씨의 확진 소식을 접했다"며 "양 후보와 선거사무소 관계자들은 오후 5시께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 후보 또는 선거사무소 관계자의 양성 판정이 나올 경우 지역 정치권에 던질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이라고 합니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모든관심사다모아 2020. 3. 10. 15:22

일부 가수들의 사재기 의혹을 폭로한 후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 혐의로 피소된 블락비 박경이 첫 경찰 조사를 받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지난 9일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정보통신법위반 혐의 형사고발·고소 건에 대해 성동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는데요.

박경의 이번 경찰 조사는 코로나 19 사태로 날짜가 진행됐으나 스스로 출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소속사 측은 "추후 진행되는 수사 협조 요청에도 성실히 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는데요.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싶다 ^^;;"라는 글을 올리며 논란이 되었습니다.. 

박경이 언급한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은 실시간 음원차트 상위권을 차지했던 가수였는데요. 해당 트윗글이 보도되자 박경이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사재기' 논란의 주인공을 실명으로 거론했다며 비난이 일어났었습니다.


하지만 마미손, 성시경, 김간지 등 가수들이 사재기에 대한 일화를 밝히면서 박경의 편을 들었는데요. 이후 거론된 가수들은 일제히 사실무근이라며 명예훼손 등으로 박경을 고소했다. 박경 측 역시 변호인을 선임해 대응한다고 밝혔습니다. 박경은 입영 통지서를 받았으나 사재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자 군 입대 연기 신청을 하기도 했습니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