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모든관심사다모아 2020. 3. 10. 16:20

 ‘원조 토크쇼의 대부’ 코미디언 자니윤(한국명 윤종승)이 9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4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근교 UC어바인 병원에서 별세했다는 소식에 많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1936년 충북 음성에서 출생한 고인은 원조 한류스타로 한 시대를 풍미한 코미디계 대부였는데요. 1960년대 초반 미국 유학길에 올라 오하이오 웨슬리언 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한 그는 1959년 국내에서 먼저 방송인으로 데뷔한 뒤 미국으로 넘어가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활약했습니다.

자신이 동양인으로서 받아왔던 성적, 인종차별적 발언들을 툭툭 받아치고 넘기는 특유의 유머와 농담이 현지 관객들에게 인기를 끌었습니다. 1977년 산타 모니카 코미디 클럽에서 NBC ‘투나잇쇼’의 호스트로 저명한 방송 진행자였던 자니 카슨에게 발탁됐고, 당시 현지 최고 인기 토크쇼였던 ‘자니 카슨의 더 투나잇 쇼’에 아시아인 최초로 출연해 유명세를 탔습니다. 


그가 ‘투나잇쇼’ 출연 기회를 얻게 된 일화도 유명하다고 하는데요 당시 영화 ‘벤허’에 출연했던 배우 찰턴 헤스턴이 행사 시간에 맞춰 도착하지 않자 자니윤이 20분이 넘는 대기 시간 동안 즉석에서 쇼를 진행한 게 자니 카슨에게 좋은 인상으로 남았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그의 영어 이름 ‘자니’는 한국 이름 ‘종승’을 미국인들이 발음하기 어려워해 존(John)이란 이름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애칭 ‘자니’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후 자니윤은 1989년에서 1990년까지 한국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자니윤 쇼’를 진행했는데요. ‘자니윤 쇼’는 한국 토크쇼의 뿌리가 됐다. 그의 클로징 멘트였던 ‘이제 잠자리에 들 시간입니다’는 유행어가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가 미국에서 자유자재로 구사하던 농담은 군사정권 시절 굳어진 경직된 사회 분위기와 맞지 않았고 결국 방송은 1년 만에 폐지 되었습니다. 고인은 이후 KBS2 예능 ‘승승장구’에 출연해서도 “당시 언론의 자유가 없었고 방송에서도 제한된 것들이 많았는데요. 열심히 방송을 해도 편집당하기 일쑤였다”고 털어놓은 바 있습니다.

자니윤은 이후에도 SBS ‘자니윤, 이야기쇼’, iTV 토크쇼 ‘자니윤의 왓츠업’, KBS ‘코미디 클럽’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정치권과의 인연도 깊은데요. 2012년 대선에서 박근헤 당시 후보의 선거캠프 재외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았고 2014년 한국관광공사 감사로 임명 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2016년 뇌출혈로 감사직에 물러난 뒤 미국으로 돌아갔습니다. 지난 2017년 12월에는 자니윤이 알츠하이머 투병 중이라는 소식도 전해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내였습니다.


한편 고인의 시신은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UC어바인 병원에 기증됐고 장례도 가족장으로 간소하게 진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국내에서는 자니윤이 재산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그가 가진 집도 없는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자니윤의 전부인 줄리아 리씨와는 7년전 이미 이혼을 했습니다. 자니윤 전부인 줄리아 리씨 자니윤 치매투병 보도에 대해 사실확인 없이 치매걸린 남편을 버리고 집을 팔아버린 사람으로 만들어 억울하다고 전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녀는 이혼했음에도 아무도 돌보는 사람이 없어 돌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결혼당시에도 자니윤은 재정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어서 당시 라스베거스 집은 경매에 넘어간 상태였다고 말했는데요. 전부인은 자니윤의 조울증으로 인한 폭력적 행동으로 이혼을 하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언론에 알려진 대저택은 결혼 전부터 전부인 줄리아의 집이었고 자니윤이 거할 곳이 없어 이혼후에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1999년 자니윤과 줄리아 리는 늦은 결혼으로 자녀가 없었다고 합니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



댓글을 달아 주세요